(아, 사고 시푸다ㅠ)

초식 계열 민터들은 치고 던지고 달리는 프로야구에 아예 관심 없겠지만,
야구 좋아하는 많은 분들에게는 요즘 포스트 시즌이 최대 관심거리이죠.

저희 사무실 스탭들은 대부분 두산과 롯데 팬으로 갈려있기에(그 사이 꼴랑 LG 한명)
다들 내색은 크게 하지 않았지만 두산과 롯데의 준플레이오프가 GMF 못지 않은 초유의 관심사였거든요.

특히, 예년에는 롯데가 포스트시즌 올라와도 전혀 맥을 못췄는데,
올해는 이대호-홍성흔으로 대표되는 다이나마이트 타선 그 자체로
여느 때보다 승리 가능성이 높았던 데에다가 먼저 2승까지 거뒀기에
지난주만해도 무드 자체가 롯데 감축, 두산 존망의 분위기로 흘러갔었죠.

하지만, 결과는 두산베어스가 리버스 스윕에 성공하며 PO에 올라섰습니다.
자칭 두빠로써 정말 기쁘기 그지 없습니다ㅠ 투수진이 정말 최악이었거든요.
올해는 (속된 말로) 완전 발렸구나 싶었는데…
어제 승리가 거의 확정됐을 무렵 야구인 이능룡 님께서는 가장 먼저 문자로 축전을 날려주셨네요.

이제 두산 VS 삼성의 플레이오프 싸움으로 흐르게 된 셈인데요,
(물론 정규 시즌 1위에 빛나는 SK는 유유자적 지켜보고 있겠지만)  
납득가는 좋은 승부 펼쳐서 또 하나의 즐거움을 주셨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한국시리즈가 너무 끝까지 가지는 않았으면 하는 바람도 있습니다.  
지난해 GMF 일정 중 기아 타이거즈의 우승이 결정되는 순간 현장에서
DMB 시청하던 뮤지션, 관객 사이로 갑작스런 환호성이 터져나왔다는…ㅉㅉㅉ

여하튼 일도 많고 힘든 요즘이지만, 저에게는 한떨기 원기소 같은 소식이었습니다.
물론 롯데 팬들에게는 심심한 위로의 말씀드려요. 로이스터 감독 연임을 기대하며.

부록) 아티스트 및 레이블 관계자 프로야구 선호팀 조사

이능룡(언니네이발관) – 기아 타이거즈
이장원(페퍼톤스) – 한화 이글스
이규영(루비살롱) – SK 와이번스
이원석(데이브레이크) – 두산 베어스
노리플라이 – 두산 베어스
박원(원 모어 찬스) – 두산 베어스
루시드폴 – 롯데 자이언츠
정동인(안테나뮤직) – LG 트윈스
이한철 – 삼성 라이온즈
10CM – 삼성 라이온즈

굳이 이유를 설명 안드려도 대부분 왜 좋아하는지 알 거 같지 않나요ㅋㅋ
그러고보니 넥센 히어로즈 팬은 거의 못봤네ㅠ

그 외 많은 분들의 선호팀이 아리까리 하네요.
특히, 야구광 유병덕(스타리아이드)님과 달빛요정님의 선호팀은 얘기들었던 것 같은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