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트페이퍼 2017년 첫 번째 1월의 POTM은 지난 2016년 꾸준히 새로운 노래들을 들려주며 누구보다 바쁘게 보내온 브로콜리너마저와 함께합니다.
 
artist_broccoli_2016

브로콜리너마저 BROCCOLI YOU TOO

덕원(Vocal, Bass)
류지(Drums)
잔디(Keyboards)
향기(Guitar)
 
Discography

2007 EP 앵콜요청금지
2008 1집 보편적인 노래
2010 2집 졸업
2012 골든힛트 모음집 앵콜요청금지
2012 EP 1/10
 

2016의 새로운 노래들

broccoli_201606
 
천천히

01. 천천히
02. 천천히 (Inst.)

Release date 2016. 06. 29

 
밴드 브로콜리너마저 디지털 싱글 [천천히]
‘돌아가는 길’위에 서 있는 당신에게 들려주고 싶은 음악

안녕하세요, 브로콜리너마저 입니다.
작업을 마치고 생각 해 보니 ‘1/10′ 이후 거의 4년 만의 신곡이네요.
브로콜리너마저의 노래 중에는 유독 ‘돌아가는 길’ 에 관한 가사가 많습니다. 대부분 유쾌하지 못한 상황들과 감정들을 담고 있지만, 그만큼 그 순간에 느껴지는 무언가가 참 많고도 무겁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다들 버티고 있는 것이다 생각하면 억울한 마음이 들다가도 어느 정도는 그러려니 하기도 한데요. 그게 맞는 건 또 아니겠죠.

아무튼 ‘천천히’를 시작으로 한동안 그런 노래들을 하나씩 들려드리려고 합니다. 그러니까 이건 3집의 시작이라고 말씀 드릴 수 있겠네요. 길게, 천천히 즐겨주세요.
 

 
 
broccoli_160727
 
잊어야 할 일은 잊어요

01. 잊어야 할 일은 잊어요
02. 잊어야 할 일은 잊어요 (Inst.)

Release date 2016. 07. 27

 

‘잊어야 할 일’은 무엇일까
브로콜리너마저 [잊어야 할 일은 잊어요]

이사를 앞두고 짐을 정리하면서, ‘버리는 게 뭐가 그렇게 어렵다고’ 이 많은 것들을 남겨두었나 생각하게 될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물건들을 하나 둘 정리하고 메모들과 사진들을 돌아보면서, 사실 ‘버리는 일’ 보다는 ‘이것이 버려야 할 것인지 아닌지 결정하는’ 일이 어려웠기 때문이라는 사실을 깨닫게 됩니다. 가장 중요한 일이기도 하구요.

무엇을 소비하느냐가 어떤 이를 정의 할 수 있다는 말을 들은 적이 있습니다. 하지만 누군가 무엇을 버리고 잊는가 하는 것이 어쩌면 더 그 사람의 속을 잘 보여주지 않는가 생각되기도 합니다. 더 은밀하고 개인적인 일이니까요.

‘잊어야 할 일은 잊으라’ 는 주문은 잊지 말아야 할 것은 잊지 말라는 이야기이기도 합니다. 영원히 잊혀 지지 않는 일도, 노래도 없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무수히 흩날리는 시간 속에서 흔들리면서도 조금 더 천천히 사라지는 것들이 있겠지요-

그 아름다운 것들을 위해서, 잊어야 할 일들은 잊을 필요도 있을 것 같습니다.
 

 
 
broccoli-single-03
 
공업탑

01. 공업탑
02. 공업탑(Inst.)

Release date 2016. 08. 25

 

감성을 울리는 짙은 밴드 사운드
끝없이 돌고 도는 마음을 담은, 브로콜리너마저 [공업탑]

공업탑은 울산에 있는 회전 교차로의 이름입니다. 정확히 말하면 둥글게 생긴 교통 섬 가운데 있는 조형물이 공업탑이라고 하네요.

브로콜리너마저의 새로운 곡 ‘공업탑’은 사실 울산의 공업탑을 배경이나 모티브로 한 곡은 아닙니다. 보통 ‘로타리’라고도 부르곤 하는 회전 교차로가 불러낸 생각들에 대한 이야기라고 보는 것이 더 정확할 것 같습니다.

둥글게 돌아가는 길을 보면서, 돌아가고 돌아오는 일들을 생각합니다.
그 길은 저 끝이 금방 보이는 짧은 길이면서, 동시에 끝없이 돌고 도는 길이기도 합니다. 아마 운전에 서툰 초보 운전자라면 나가야 할 타이밍을 잡지 못하고 계속 빙글빙글 돌고 있을 지도 모릅니다. 미련이 많은 사람에게 어떤 기억은 참 빠져나가기 힘든 일인 것처럼요.

때로 다시 만나지 않을 사람이라고 생각 할 때 미련은 더 커지기도 합니다.
그들이 정말 다시 만난다면, 영원처럼 긴 짧은 산책길을 걸으며 이것이 더 이상 지속되지 않는 다는 사실을 확인할 뿐이라는 것을 아니까요.

다시는 만날 수 없으리라, 그리고 만난다 하더라도 결국 이루어질 수 없으리라는 생각은 추억으로 하여금 끝이 없는 로터리를 계속 돌게 합니다.

사 놓고 끝내 열지 못한 채 박스만 구겨진 한정판 제품, 다시 보지도 않지만 지우지 못한 B컷 사진들, 체육시간이 끝나고 목이 마르면 어쩌지 하고 남겨놓은 채 쉬어버린 얼린 보리차, 마지막으로 꼭 하고 싶었지만 하게 되면 마지막이 될까봐 하지 못한 말들처럼.
 

 
 
broccoli-single-04
 
단호한 출근

01. 6:38
02. 단호한 출근
03. 단호한 출근 (Inst.)

Release date 2016. 11. 18

 
오늘도 망설이지 못하고 일상을 출발해야 하는 당신에게
브로콜리너마저 [단호한 출근]

아침 라디오 진행을 맡게 되어 일 년 남짓, 아침 시간에 출근을 한 적이 있다.
방송은 아홉시에 시작되니까 여덟시 반까지 도착한다고 생각을 하고, 정체로 한 시간 반 정도 걸리는 길이었으니까 여섯시 반이나 일곱시에 나와야 했다.
평소에 생활하는 패턴으로 보았을 때 이것이 가능한 일일까 걱정이 되었지만 의외로 큰 사고 없이 한 해하고도 한 계절을 온전히 넘길 수 있었다.

지금 와서 생각해 보면 그것은 한가지 깨달음이 있었기 때문인데, 그것은 바로 ‘단호해지는’ 것이다.
눈을 뜨고 침대에서 베개에 머리를 한번 더 묻지 않아야 하고. 어떤 옷을 입을지 크게 고민하지 않아야 하고, 무언가를 먹거나 마시는 데 시간을 빼앗기지 않고, 나가면서 아직 잠든 가족들의 얼굴을 한번 돌아보지 않는 것이다.
그래야 일단 ‘나가야 하는’ 시간을 맞출 수가 있는데, 출근길 시작의 5분 차이가 도착 지점에서는 30분 차이로 커지기 때문이다.

그렇게 만든 차이를 낭비하지 않으려면 사람이 꽉 차있는 지하철이나 버스에 심호흡을 하고 끼어들어 타야 하고 (도저히 절대 탈 수 없는 경우에도 단호하게 마음먹는다면 탈 수 있다!) 어떻게든 비집고 들어가 차선 변경을 해야 하고 교차로에선 꼬리를 물어야 한다. 만약 안정권에 들어섰다면 그때부터는 약간의 여유가 생긴다. 우연히 자리에 앉아 갈 수 있다면 꿈같은 잠깐의 단잠을 잘 시간이 생기고, 막히기 전의 강변북로는 세상에서 가장 빠른 길처럼 느껴진다.

어느덧 이런 일상이 반복되다 보니 망설이는 시간은 점점 줄어들고 조금은 익숙하게 하루를 보낼 수 있게 되었다. 매일매일은 그렇게 나쁘지 않았다고 생각하지만 망설일지라도 내가 원하는 방향으로 가지는 못한 채 슬픔과 분노와 체념 만을 단호하게 삼키고 쳇바퀴를 돌고 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때도 있었다.
 

 
 
broccoli-single-05
 
잊어버리고 싶어요

01. 잊어버리고 싶어요
02. 잊어버리고 싶어요 (Inst.)
03. 잊어버리고 싶어요 (Radio Edit)

Release date 2016. 12. 30

 

‘행복했던 기억 하나로만 버텨왔던 날은 쉽게도 무너지네요’
웃는 얼굴로 울게 되는 노래, 브로콜리너마저 [잊어버리고 싶어요]

기억은 이상합니다. 꼭 기억하고 싶은 일들은 왜 그렇게 헷갈리거나 흐려질까요. 잊어버리고 싶은 일은 그렇게도 불쑥 불쑥 사람을 힘들게 하는데 말입니다. 마음대로 되지 않는 걸 담아둬서 무엇하나 스스로를 다독여봐도, 어떤 물건은 어떤 일은 어떤 사람은 자꾸만 지금을 방해하고 시간을 그때의 언젠가로 되돌려버리지요.

잊어버리고 싶다는 말은 잊을 수가 없다는 말이기도 합니다. 애초에 쉽게 잊을 수 있었으면 그렇게 괴롭지도 않았을 테니까요. 생각을 않고 덮어둔다고 될 일도 아니고 꺼내서 들여다 본다고 답이 나오는 일도 아닙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툭툭 털어버릴 수 있는 날이 모두에게 찾아왔으면 좋겠습니다.
 

 
 

(민트페이퍼 / 자료 제공_스튜디오브로콜리)

 
 
mintpaper_cop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