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펀한 가사와 달콤한 멜로디로 대중들을 사로잡은 10cm. 인디 신에서 시작한 이 엉큼한 뮤지션은 한국 음악계의 인디와 메이저의 경계를 허문 장본인이기도 하다. 무엇이 그렇게 특별했을까? 그 대답은 우리의 가슴을 간지럽힌 10cm의 음악에서 찾을 수 있겠다.
 

1. 쓰담쓰담

“쓰잘 데 없던 나의 손이 이런 용도일 줄이야 외로워 미칠 때마다 불러줘요 쓰담쓰담쓰담쓰담 쓰담쓰담쓰담다담 해볼까요.”

2014년에 어깨의 힘을 쭉 빼고 본연의 십센치로 돌아와 발매한 3집 [3.0]의 선공개곡 ‘쓰담쓰담’은 십센치라 생각하게 되는 특유의 색깔이 물씬한 곡으로 ‘죽겠네’, ‘사랑은 은하수 다방에서’, ‘안아줘요’ 등의 계보를 잇는 십센치표 달달 러브송이다. 그러나 이전 곡들이 벌꿀 정도의 당도라면 ‘쓰담쓰담’은 가히 사카린 레벨의 슈퍼 달달함을 선사하는 역대 최고의 러브송이다. 특히 한 번 듣는 순간 귀에 쏙 박히는 후렴구의 중독성은 과연 십센치답게 ‘치명적’이다.
 

2. 그리워라

“지겹던 너의 얼굴이 지겹던 너의 목소리가 그리워라라라라라라라라 그대와와와와와와와와”

지나간 사랑에 대한 소회를 아련하게 노래하는 3집 타이틀곡 타이틀곡 ‘그리워라’는 ‘오늘밤은 어둠이 무서워요’, ‘새벽 4시’의 연장선에 있는 듯한 아름다운 발라드 넘버로 애잔하면서도 진솔한 노랫말이 많은 이들의 공감을 이끌어내며 지금까지도 꾸준한 사랑을 받고있는 곡이다. 함께 발매한 ‘스토커’는 짝사랑하는이들의 모습을 십센치 특유의 언어로 표현하여 음원차트 역주행, 커버곡 열풍을 일으켰다.

executive producer / Soda of Poclanos
producer / 10cm (Kwon Jeongyeol, Yun Cheoljong)
co-producer/ Lee Yohan
all songs written by 10cm
all songs arranged by 10cm , Fine Five (Lee Yoonhyuk, Sung Sooyong, Lee Yohan)
recorded and mixed by Dongnam pc station & recording studio
recording and mix engineer / Lee Yohan
 

3. 10월의 날씨

“뜬금없이 구름이 몰려 또 한바탕 소나기를 뿌리고 우산 따위 있을리 없지 오늘 분명히 비는 없다 했는데
사람들이 이상한 건지 아님 나 혼자 이상하게 아픈지 나 어떡하지 어디로 가지 오늘 분명히 비는 없다 했는데 그랬는데”

다분히 직접적인 표현과 상황 묘사가 주를 이뤘던 이전의 십센치 발라드들과 표현의 방법을 달리 하고 있다는 점이 흥미롭다. 예고 없이 내리는 소나기를 마주하며 느끼는 애달픈 감정들을 노래하는 이 곡은 그저 일상에서 흔히 일어날 수 있는 우울한 하루에 대한 이야기일 수도 있지만 어찌 보면 느닷없는 소나기처럼 갑작스러이 이별통보를 받은 누군가의 이야기가 될 수도 있다. 그래서 이 곡은 청자의 상황, 상상에 따라서 다르게 해석할 수 있는 여지를 열어두고 있다. 덤덤한 듯, 하지만 곡에 깊게 몰입하며 처연하게 노래하는 권정열의 보컬은 그의 보컬리스트로서의 진가를 재확인시키고 차분하게 완급을 조절하며 곡의 흐름을 이끌어 나가는 섬세한 기타 연주는 은은한 현악기 선율과 맞물려 아련하면서 아름답다.

executive producer / Soda (of POCLANOS)
music producer / 10cm
music co-producer/ Lee Yohan
all songs written by 10cm
M.V. director / Lee Jimi
 

4. 봄이좋냐?

“봄이 그렇게도 좋냐 멍청이들아 벚꽃이 그렇게도 예쁘디 바보들아 결국 꽃잎은 떨어지지 니네도 떨어져라 몽땅 망해라”

도입부를 꾸미는 기타는 뺨을 간질이는 봄바람처럼 가벼운 터치로 달콤하고 포근한 멜로디를 연주한다. 여기까지는 분명 보편타당한 인식 내에서 짐작 가능한 전형적인 ‘봄 노래’의 그것이다. 적당히 살랑이고 또 적당히 달달한, 화사한 봄 속 화사한 사랑의 장면이 그려지는 다분히 ‘클리셰’적인 인트로. 그러나 액센트 또렷한 음색으로 ‘꽃이 언제 피는지 그딴 게 뭐가 중요한데?’라며 시작부터 독설을 뱉는 노래 첫 소절이 나오는 순간 그제서야 청자들은 이 노래가 그렇고 그런 봄 찬양가가 아님을 깨닫게 된다. 악곡을 구성하는 악기들 중 유일하게 전면으로 드러나며 테마를 끌고 가는 탄력적인 기타와 팝 보컬리스트로서의 본인의 메리트를 여실히 보여주는 찰진 보컬은 마치 한 사람이 연주하고 부르는 것처럼 잘 어우러져 한결 같은 두 사람의 호흡을 느끼게 해준다. 십센치 특유의 발칙함과 찌질함도 여전해서 더욱 반갑다.

producer / 10cm
music & words by 10cm
arrangement by 10cm, Lee Yohan
M/V Production / 오전(오재헌) @ 넥스트레벨, 최강훈 @ 최강필름
 

5. HELP

“이제 다시 아침이 오면 난 일어날 수 있을까 Somebody help 변하길 바란 모든 것들이 여전히 그대로 일까 Somebody help”

3년 만의 정규앨범 4집으로 컴백하는 십센치가 선공개 곡 ‘HELP’로 그 첫 막을 열었다. 제목부터 강렬한 이 신곡은 그간 크게 사랑받았던 십센치의 진솔하고 감성적인 트랙들의 힘을 고스란히 이어받는다. 단조로운 기타 선율의 도입부에 얹혀지는 권정열의 호소력 짙은 목소리는 ‘HELP’가 전하고자 하는 감정선과 이야기에 초반부터 몰입하게 한다. 점차 쌓여가는 악기 선율들과 자전적인 가사가 이내 듣는 이의 마음을 벅차오르게 한다. 어쩌면 십센치가 호소하는 ‘HELP’, 솔직하게 내뱉은 그 고백이 누군가에게 위로로 다가간 것이 아닐까. “모든 이에게 위로가 되길 바라며”라고 밝힌 권정열의 마음과 맞닿아서 애틋하게, 아련하게 위로를 건네고 있다. 한편의 독립영화를 보는 듯한 뮤직비디오는 ’10월의 날씨’ 이후 십센치와 두 번째로 작업하는 이래경 감독의 작품이다. 뮤직비디오에는 여러 명의 다양한 일상을 그리고 있다. 뮤직비디오에는 모든 등장인물들이 버스를 타며 하루를 마무리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싸웠던 두 남자는 서로의 어깨를 기댄 채 화해하고, 집필하던 남자는 버스정류장에 있던 아이에게 위로받는다. 공원에서 버스킹 하던 남자는 선뜻 나서지는 못하지만 눈빛으로나마 아이와 헤어진 엄마를 응시하며, 위로한다. 또 정류장에 앉아 있던 여성은 노을 지는 석양을 바라보며 미소를 지으며, 지친 하루를 자연으로부터 치유를 받았다. 십센치의 헬프는 사람은 주위의 누군가로부터 혹은 어떤 것으로부터 자신이 알게 모르게 위로를 받으며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우리의 일상을 보여주고 있다.

Producer / 10cm
Co-producer/ 이요한
All songs written by 10cm
M/V directing/
이래경 @BTS FILM / HELP
 

External Links
facebook.com @tencentimeter
instargram @10cm_official
 
 


(자료 출처_매직스트로베리사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