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ss&jji
 
01. 情으로 지은 세상
02. 그대를 생각하다 웃습니다
03. 새벽 편의점
04. 돈타령
05. 벗님가
06. 자장가
07. 저 물결 끝내 바다에
 
2017년 10월 13일 발매 예정
 
CJ문화재단 글로벌 프로젝트 지원작!
한국대중음악상 수상 및 몽트뢰 재즈 페스티벌 공식 초청!
평등과 평화, 사랑과 情이 지은 세상을 꿈꾸는 ‘한승석 & 정재일’의 두번째 정규 앨범, [끝내 바다에]

가장 한국적인 음악인 판소리와 가장 세계적인 악기인 피아노의 만남으로 첫 앨범 [바리abandoned](2014)의 발매와 함께 한국 문화계의 독보적인 존재로 자리잡은 ‘한승석 & 정재일’이 3년 만에 두 번째 정규 앨범 [끝내 바다에]를 발매한다.

판소리는 물론 굿음악, 타악까지 두루 섭렵하고, 이 시대의 판소리가 담지해야 할 인간적 가치와 음악적 양식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고 실천하는 소리꾼 한승석과 최정상 아티스트의 프로듀싱 뿐만 아니라 연극, 전시음악 그리고 영화 ‘옥자’, ‘해무’의 음악감독 등 전방위적으로 활동영역을 넓히고 있는 슈퍼멀티아티스트 ‘정재일’은 지난 2001년 국악밴드 ‘푸리’에서 처음 만났다. 활동을 함께하면서 자연스럽게 현대음악과 국악의 조화를 통해 한국음악의 깊이와 가치를 추구하는 데 뜻을 모았고, 그 첫 작품으로 2014년 5월, [바리abandoned]를 세상에 내놓으며 판소리를 기반으로 한 한국형 월드뮤직의 탄생을 알렸다.

CJ문화재단의 글로벌 프로젝트로 앨범의 제작지원을 받으며 국내외 문화계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았던 ‘한승석 & 정재일’은 제 12회 한국대중음악상 (2015) 수상을 비롯, 제 50회 몽트뢰 재즈 페스티벌 (2016)에 공식 초청되었다. 또한 새 앨범 발매를 앞두고 지난 9월, 뉴욕 메트로폴리탄 박물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현지 문화예술계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평창의 밤’에 초청되어 강렬한 무대를 선보이기도 했다.

‘한승석 & 정재일’은 이번 앨범에서 1집 [바리abandoned]와 마찬가지로 판소리를 중심에 놓고 그것을 자유롭게 변형하고 확장하면서도 전통소리의 음악적 본질을 잃지 않고 또 다른 품격을 획득했다. 첫 곡 “情으로 지은 세상”은 황석영 작가의 대하소설 [장길산]을 바탕으로 한승석이 재창작한 텍스트로 음반 전체를 관통하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또 단원 김홍도의 서신과 자작시 일부가 아름다운 피아노 연주, 깊은 울림의 소리와 만나 두 번째 곡 “그대를 생각하다 웃습니다”로 다시 태어났다. 한편 ‘김소월’의 시 [왕십리]를 모티프로 하여 지어진 세 번째 곡 “새벽 편의점”은 현재 한국 사회가 겪고 있는 사회적인 문제들을 가장 현실적인 언어로 담아내었다. 그 뒤를 잇는 “돈타령”과 “벗님가”는 전통소리와 국악기의 특징을 가장 잘 담고 있으면서도 다양한 서양악기와 엠비언스 등을 적극 활용하면서 현대적인 감각을 살려내었다. 여섯 번째 곡인 “자장가”는 ‘정재일’의 기타와 ‘한승석’의 음색이 탁월한 조화를 이루는 곡으로 앨범의 더블 타이틀 곡 중 하나이다. “자장가”에는 일상의 평안을 축원하는 노래로 고려 말부터 불렸던 시조 ‘오늘이 오늘이소서’의 초장구가 사용되기도 했다. 앨범의 마지막 곡이자 더블 타이틀 곡이기도 한 “저 물결 끝내 바다에”는 앨범의 인트로이기도 한 “情으로 지은 세상”과 마찬가지로 [장길산]을 원작으로 한승석이 텍스트를 창작한 곡이다. 수많은 물줄기가 들과 강을 거치며 비록 꺾이고 막힐지언정 끝내 바다에 이르러 하나가 되는 광경이 눈 앞에 그려지며 ‘티끌처럼 수많은 생령들의 뜻이 어찌 이루어지지 않으랴’는 희망의 구절로 앨범의 대미를 장식한다.

‘한승석 & 정재일’의 새 앨범 [끝내 바다에]는 판소리와 피아노, 기타를 기본으로 하면서 최고의 국악그룹 ‘바라지’와 콜라보레이션을 이루어 음악에 풍성함을 더하였다. 특히 영화 ‘옥자’에 참여하기도 한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40인조 스트링 오케스트라와 15인조 브라스 밴드, 30명 합창단의 장엄한 연주와 웅장한 판소리 합창단이 만들어내는 절묘한 조화는 이번 음반의 백미라고 할만하다. 또한, ‘존 메이어’, ‘스팅’, ‘허비 행콕’, ‘스틸리 댄’의 음반을 마스터링 한 ‘스콧 헐 (Scott Hull)’이 [끝내 바다에]의 마스터링을 담당하며 앨범의 완성도를 더했다.

‘한승석과 정재일’의 새 앨범 [끝내 바다에]는 권세와 차별, 폭력이 아닌 情이 지은 세상에서 모든 사람이 함께 어울려 평화롭고 평등하게 살아가고자 하는 꿈이 먼 훗날일지라도 반드시 이루어질 것이라는 확신과 다짐을 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