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트페이퍼 11월의 POTM은 설익은 청춘의 아름다움과 여름을 노래하는 밴드 위아더나잇(We Are the Night)입니다.

1711_POTM_WEARETHENIGHT

위아더나잇 We Are the Night
함병선 (Vocal)
함필립 (Synthesizer)
황성수 (Bass, Synthesizer)
정원중 (Guitar, Chorus)
김보람 (Drums)

Discography
2013 We Are The Night
2015 별, 불, 밤 이런 것들
2016 녹색광선
2017 들뜬 마음 가라앉히고

1712_wearethenight_ep
 
EP [들뜬 마음 가라앉히고]

01. No Thank You
02. 깊은 우리 젊은 날
03. 있잖아
04. 그 드라마처럼
05. 풍선껌
06. 그대야 안녕
07. LCD
 

“불안과 희망이 뒤섞여 검은색을 닮은 앨범. 덜하지도, 과장되지도 않은 시대적 감수성을 담고 싶었다. 앨범명처럼 어느 때보다 깊숙이 몰입할 수 있는 음반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PM 10:40
서울 고속버스터미널로 향했다. 통영으로 가는 마지막 차를 타기 위해서다. 누구에게나 각자 철저히 혼자가 되는 방법이 있을 것이다. 나는 심야버스를 탄다. 가급적 먼 곳을 행선지로 정하고 긴 시간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 도망칠 곳 없고 반복되는 진동을 느끼며 눈을 감을 것이다.

AM 12:30
생수 한 병을 가방에 넣었다. 집을 나설 때부터 이번 음반에 수록될 음원들을 차례대로 들었다. 혹시 거슬리는 부분은 없는지, 반복적으로 무심히 재생된다. 소리들이 머리를 거치기 시작한다. 머지않아 음반이 발표되면 이 음악들을 자주 듣지 않게 될 것이다.
그럼에도 나는 아직 음악을 믿고 있다. 당신은 음악을 믿고 있을까? 우리끼리 얘기지만 참 모든 일이 우습게 느껴질 때가 있다. 돌이켜보면 순전히 당시의 기분과 상태가 좋지 않았던 것 같다. 나는 잘 참고 잘 숨긴다. 아마도 큰 사람은 되지 못할 것이고, 별거 없는 생활을 하다 끝이 나지 않을까 싶은 적이 많다. 잡다한 생각을 하다 보니 버스의 출입문이 닫혔다. 비닐 바스락거리는 소리, 묘하게 겨울을 닮은 옷자락 부딪히는 소리, 음식 냄새. 시동이 켜지며 진동이 몸에 닿는다. 마음이 놓인다. 계획했던 대로 버스에 올라탔고, 출발 전 화장실에 다녀왔으며 겉옷 챙기는 것을 잊지 않았다. 이제 목적지로 향한다. 지금 내겐 끝이 있고 시작은 방금이다.

AM 02:00
사방이 깜깜하다. 도시를 빠져 나와 어디인지 알 수 없다. 실내등이 꺼지고 승객 대부분이 잠에 들었다. 지금은 휴대폰 불빛이 지나치다. 집을 나설 때부터 이번 음반에 수록될 음원들을 차례대로 들었다. 혹시 거슬리는 부분은 없는지, 반복적으로 무심히 재생된다. 이곳은 어디쯤일까. 1년이 지나간다. 사방이 깜깜하다. 눈꺼풀이 무겁다. 소리들이 다시 날 서울로 데려다 놓았다. 진동이 재촉한다. 눈꺼풀이 얼음처럼 무겁다. 풍경이 부서지고 섞이며 음악이 되었다. 검은색이 완벽하다.

AM 04:30
비닐 바스락거리는 소리, 묘하게 겨울을 닮은 옷자락 부딪히는 소리. 실내등이 켜지며 진동이 몸에 닿는다. 목적지에 곧 도착한다는 음성이 무심히 재생된다. 생수 한 모금을 들이켜고 휴대폰을 들여다본다. 버스는 터미널로 들어섰다. 눈꺼풀이 무겁다. 주변의 숙소를 검색한다. 겉옷을 챙기고 음악을 껐다. 마음이 놓인다. 이제 난 목적지에 도착했으니까.

[들뜬 마음 가라앉히고] 당신에게 이 음악을 권한다. 2017년, 근 1년간의 마음이다.
당신은 음악을 믿고 있을까? 나는 아직 음악을 믿고 있다.

글: 함병선 (위아더나잇 보컬)

 
ARTWORK & TRACK

우리의 전환점이 될 앨범. 매일 다가오는 밤이 다르다

올해 초 싱글 ‘깊은 우리 젊은 날’을 통해 “청춘은 그다지 기쁘지만은 않은 깊은, 빛나는 그늘”이라고 말했다. 그 후 싱글 ‘그 드라마처럼’, ‘그대야 안녕’을 거쳐 11월 미니 앨범 [들뜬 마음 가라앉히고]를 발표했다. “시대적 감수성을 담고 싶다”는 위아더나잇의 신작 [들뜬 마음 가라앉히고]는 일곱 가지의 불안과 희망이 뒤섞인 아무개의 하루와도 같은 앨범이다.

 
1711_potm_artwork1

TRACK 1. No Thank You
“뻔한 감정 분위기에 왜이래 뻔한 감정 분위기에 빠지네 이런 날은 익숙해 하지만”

TRACK 2.깊은 우리 젊은 날
“깊고 기뻤던 깊은 우리 젊은 날 이토록 빛나던 그늘이여”

1711_potm_artwork2

TRACK 3. 있잖아
“무뎌지고 느렸던 지난 하루가 너와 내가 만나 이토록 짧을까”

TRACK 4. 그 드라마처럼
“네 얼굴을 떠올려 좋았던 일만 기억나 마음은 자꾸 커져만 가 허전해지고”

TRACK 5. 풍선껌
“우린 가득했던 기억들 사랑했던 마음들 입안에 가득 물고서 터져버려도 괜찮지 뭐”

1711_potm_artwork3

Track 6. 그대야 안녕
“뜨거운 여름밤 이렇게 또 지나가네요 유난히 시끄러운 이런 날도 있어야죠”

1711_potm_artwork4

Track 7. LCD
“바다가 보고 싶은 밤 엄마가 그리워진 날 당신을 알고 있었지만 금세 마음을 감춰요”
 
[Credits]
함병선 Vocals
정원중 Synthesizer / Guitars
황성수 Synthesizer / Bass
함필립 Synthesizer
김보람 Drums

All Words Written by 함병선
All Music Written and Arranged by WE ARE THE NIGHT
All Tracks Performed by WE ARE THE NIGHT
Producer: WE ARE THE NIGHT
Recording: WE ARE THE NIGHT
Mixing: 황성수
Mastering: 전훈(Sonic Korea)
Art Work: SUKIN
M/V: 2diot Photos
Photo: 권민호
Stylist: 유어스타일리스트
Management Support: Aquareum, 이정하
Production: big.wav Music
Publishing: 웨스트브릿지 레코드 / 포크라노스 – POCLANOS

 

External Links
facebook.com @bandWEARETHENIGHT
instargram @bandWEARETHENIGHT
 


(자료 출처_포크라노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