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 밤하늘의 별들은
02. 밤하늘의 별들은 (Inst.)
 
‘안녕하신가영’ 싱글 [밤하늘의 별들은]

별은 스스로 빛을 냅니다. 그런데 어느 날 밤하늘에 뜬 두 개의 별이 문득 서로를 비추는 것처럼 느껴져서 아름다웠습니다. 가깝고 소중한 사람에게는 언제라도 진심을 전할 수 있어 그만큼 표현하기가 더 어렵죠. 반짝임의 순간에는 용기가 필요하겠지만 쉽게 사라지지 않길 바라며 쓴 노래입니다.

– 안녕하신가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