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 복원 (feat. 구원찬)
02. 비단
03. Well Being
04. 현미경 (feat. 기리보이)
05. CELL
06. 금
07. Meantime (feat. Jiwoo)
 
응축된 감성, 그 안에 담긴 음악적 가치 [Well Being]

최근 기리보이의 [100년제전문대학]에 담긴 “레인드랍”부터 “방법”, “졸업”, “농밀”, “호구” 등 기리보이와 좋은 호흡을 맞춰온 것뿐만 아니라 긱스의 “가끔”, 코스믹 보이의 “Love”, 오르내림의 “어린왕자” 등의 작업을 해온 피셔맨(Fisherman)이 자신의 작품을 다시 한 번 선보인다. [Lolita], [Portfolio], [淸談] 이후 네 번째 작품이며, 구원찬과 함께한 [Format]까지 포함하면 다섯 번째 작품이다.

러닝타임이 비교적 짧다는 점, 그렇기에 각각의 곡 이상으로 앨범 전체가 한 단위의 온전한 작품처럼 느껴진다는 점, 그렇기에 감상에 집중할 수 있는 여지를 더 높였다는 점 등 이번 작품은 전작인 [淸談]과 비슷한 점이 있다. 하지만 근본적으로 다른 부분이 있다면, [淸談]에서의 탄탄한 서사와 구성 대신 좀 더 자유롭고 매력적인 소리와 작법을 펼친다는 점이다.

이번 앨범에서도 그는 다양한 녹음 방식과 작법 등으로 자신이 표현하고자 하는 바를 시도했다. 그 과정에서 사람들이 피셔맨을 떠올렸을 때 기대하는 부분을 어느 정도 충족하는 동시에, 거기서 한 단계 더 앞서가는 모습을 자연스럽게 보여주기도 한다. 앨범에 피쳐링으로는 구원찬과 기리보이, 지우(Jiwoo)가 참여했으며 세 사람 모두 앨범을 위한 조력자의 역할에 충실했다. 특히 자연스럽게 듣는 사람을 집중하게 만드는 첫 곡의 시작과 마지막 곡에서 주는 여운까지, 피셔맨은 “탄탄한 스토리텔링에서 벗어나 조금은 자유롭게 만들고 싶었다”라고 했지만 그러한 자유로움 자체가 하나의 완성도 있는 구성이 되었다.

피셔의 새 앨범 [Well Being]은 그의 발전을 또 한 번 느낄 수 있는 작품이다. 앨범은 많은 부분이 연주로 구성되어 있으며, 피쳐링으로 참여한 이들뿐만 아니라 오랜 친구인 이승빈, 지난 앨범 아트워크를 맡았던 이경준 작가가 함께 했다.
 
[Credits]

written by kuonechan, giriboy, jiwoo
guitar played by seung bin lee
album advised by seung bin lee
vocal mixed by james fouren
cover designed by l.k.j
video directed by roses are red violets are bl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