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ster'sbarbershop_2016

이석원(Vocal)
이능룡(Guitar)
전대정(Drums)

빠르게 소비되는 음악들이 주도하는 한국 대중음악계에서 날카로운 감수성과 묵직한 존재감으로 음악 자체에 대한 평단의 열렬한 지지와 함께 상업적인 성공까지 거둔 밴드가 있다. 바로 우리나라 모던 록의 시작이자 그 자체인 밴드, 언니네 이발관이다. 언니네 이발관은 1994년 결성, 1996년 1집 [비둘기는 하늘의 쥐] 발매 이후, 올해로 결성 22년, 앨범 데뷔 20년째를 맞이하는 대한민국 최고의 모던록 밴드이다.

제 6회 한국대중음악상에서 ‘올해의 앨범’을 비롯, ‘최우수 모던 록 노래’와 ‘최우수 모던 록 앨범 등 3관왕을 차지한 [가장 보통의 존재] 발표 이후, 언니네 이발관은 무려 8년이란 시간 동안 새 앨범을 준비해 왔다. 진작부터 마지막 정규 앨범임을 공표한 채로 작업되어 온 이번 앨범은 앨범으로서 하나의 일관된 흐름을 가졌던 전작 [가장 보통의 존재]와 달리 모든 수록곡들이 각각의 표정을 갖고 있는 싱글 위주의 앨범으로 만들어지고 있으며, 이미 지난 2015년 12월에 싱글 [혼자 추는 춤]을 통해 두 곡이 공개된 바 있다.

언니네 이발관은 매 앨범마다 항상 전작과는 다른 작품을 만들려고 애써왔고 누구보다 집요하게 음악의 완결성을 추구해 왔다. 그런 이유로 하나의 앨범에 8년이라는 시간을 쏟아부어 왔지맊, 2015년 12월 발매되어 평단과 음악팬들에게 열광적인 반응을 얻었던 싱글 [혼자 추는 춤]이 입증하듯, 그들의 강렬한 존재감은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다. 2016년 앨범 데뷔 20주년을 맞은 언니네 이발관은 하반기에 그들의 마지막 정규 앨범이 될 6집의 발매를 앞두고 있다.

www.shakeyourbodymoveyourbody.com